티스토리 뷰

계속 오르는 금값, 투자해야 할까?

금융/달려라 직딩 2012.09.11 08:58



금은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최고의 투자가치로 인정받고 있습니다. 금은 색이 변하지 않고 부패도 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희소한 자원으로서 아주 오래 전부터 화폐로 사용되어 왔습니다. 특히 장신구나 사치용뿐만 아니라 반도체, 핸드폰, 카메라 등 산업용으로도 쓰이고 있는데요. 심지어 치과에서도 재료로 사용하는 등 우리생활에 없어서는 안 될 자원으로 활용되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최근 금 값의 상승으로 인한 원인과 향후 전망은 어떻게 될까요?  



<출처: SBS 런닝맨 캡쳐>




2000년 이후 480% 수익률을 보이는 최고의 자산


2011년 9월 온스당 1,895$로 최고치를 기록한 이후 하락세를 보이던 국제 금 가격이 2012년 5월말 1,540$를 저점으로 점차 하단을 높여가고 있습니다. 특히 5월 이후 1,600$를 중심으로 등락을 거듭하면서 오름세가 더뎌지고 있었으나, 8월 중순 이후 저항선을 돌파하고 1,700$ 수준까지 상승했습니다. 금 가격이 상승추세로 완전히 전환되었다고 판단하기는 아직 이른 상황이지만 최근의 흐름은 금 가격의 강세 가능성에 무게를 더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한편 금은 최고의 안전자산으로 평가 받고 있으며, 2000년 이후 480%를 상회하는 높은 수익률을 보이고 있기도 하죠. 






금 가격이 상승하는 이유는? 


최근 금 가격이 상승하고 있는 원인으로는 달러화 약세, 원자재가격 상승과 인플레이션 우려 그리고 헷지펀드(Hedge fund)와 ETF(상장지수펀드)에서 금 매수세를 확대하고 있는 점 등을 들 수 있습니다. 


▶ 여기서 잠깐! 헷지펀드란?   

100명 미만의 투자자들로부터 개별적으로 자금을 모집하여 주로 조세회피지역에 거점을 확보하고 자금을 운용하는 사모투자신탁을 말합니다. 즉 파생금융상품을 활용하여 높은 운용수익률을 얻고자 하는 펀드라고 볼 수 있지요. 


금은 전통적인 안전자산인 동시에 달러화 대체제로 인정받으면서 달러화 가치와 역의 상관관계를 보이는 경향이 있습니다. 지난해 하반기 미국 2차 양적 완화의 종결 및 중국의 긴축정책 등으로 글로벌 통화공급 증가율이 둔화되면서 달러화 강세가 진행되었으나, 글로벌 경기가 침체되고 물가압력이 낮아지면서 3차 양적 완화의 필요성이 제기되는 등 글로벌 통화정책이 다시 경기부양 모드로 전환됨에 따라 달러화도 약세로 전환되었습니다. 특히 7월 중순 이후 경기부양 기대감이 확대되면서 달러화의 약세 전환과 함께 금값은 강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 양적 완화(QE : Quantitative easing)란? 

금리 인하 방식을 통해 시장의 유동성 증가가 한계에 도달했을 때, 국채 매입 등 기타 방식을 통해서 중앙 은행이 시중의 돈을 직접 푸는 정책을 뜻합니다. 




그렇다면 금 가격의 변화는 어떨까? 





6월 중순 이후 유가와 곡물 가격이 급등했습니다. 특히 곡물의 경우 6월부터 7월 후반까지 40%를 넘게 상승했고, 유가도 20% 넘게 상승했습니다. 금 가격은 8월 중순까지 뚜렷한 상승세를 보이지 못하다가 8월 중순 이후 원자재 가격의 강세 사이클이 유가와 곡물을 거쳐 금으로 이동하는 양상을 보고 있습니다. 또 유가와 식품가격 상승으로 인플레 우려가 부각되고 미국의 기대인플레이션도 크게 상승하면서 인플레 헷지를 위한 수단으로 금이 다시 주목을 받고 있는 상황입니다. 







다시 주목 받고 있는 ‘금’ 


한편 최근 미국 헷지펀드 투자자인 조지 소로스와 존 폴슨이 금 투자를 확대했다는 뉴스가 나오는 등 안전자산 투자처로서 금이 다시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특히 ETF(Exchange Traded Fund)를 통한 금 투자가 확대되었으며, 올해 6월 이후 ETF가 금 보유량을 급격히 늘리면서 가격 상승을 이끌고 있습니다. 





단기적으로는 글로벌 경제의 침체와 낮은 물가수준 등으로 금 강세 랠리를 이끌만한 힘은 약하지만 전반적인 수요의 확대로 장기적인 상승 가능성은 높아 보입니다. 주요국 경기부양책의 영향으로 달러약세가 지속될 가능성이 높으며, 미국의 재정절벽 우려, 인플레 우려 그리고 주요국 중앙은행들의 외환보유고 다변화 차원에서의 금 매수세 유입 등으로 장기적인 관점에서의 금 가격 상승 가능성은 높은 것으로 판단됩니다. 따라서 장기적인 관점에서 금 투자도 고려할 만 할 것입니다. 


다만 2000년 이후 금 가격 상승률이 480%를 상회하는 등 가격 부담이 큰 상황이며, 달러화 약세에 따른 원/달러 환율 하락으로 금 투자 수익률이 예상보다 좋지 못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습니다. 그럼 어떻게 하냐구요? 물론 판단은 여러분의 몫이지요. ^^ 







김동환

김동환

댓글쓰기 폼
: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