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행복한 노후를 설계하는 기술, I-TECH로 ‘3超(초) 3務(무)’ 시대 극복!


국내 유명 대기업에 근무하는 40세 김인생 차장은 얼마 전 은퇴 관련 상담을 받은 후 고민이 더 늘었습니다. 남들이 부러워할 만한 모든 자격을 갖추고 있는 김 차장에게 어떤 고민이 생겼을까요? 국민연금 덕에 노후는 걱정 없을 것이라 생각하고 있었지만 자신이 꿈꾸던 노후를 누리기엔 턱없이 부족하다는 것을 깨달은 것입니다. 지금부터 개인연금을 시작하자니 당장 빠듯한 현금 흐름 때문에 걱정이고, 매월 500만 원 정도의 수입이지만 이것저것 제외하면 겨우 수지 상등인 상황, 김 차장이 선택할 수 있는 노후 준비 방법은 무엇일까요? 실제로 보험사의 연금상품에 가입할 경우, 김 차장은 매월 150만 원을 20년 동안 꼬박 모아야 정년 60세부터 매월 100만 원 남짓 연금 수령이 가능합니다.



▶사회는 3超(초), 우리 생은 3務(무)


‘3超(초)’란 초저금리, 초고령화, 초고세금으로 대변되는 사회금융환경이고, ‘3務(무)’란 누구나 생각해봤을 재무, 의무, 세무 고민을 일컫는 용어입니다. 실제 대표적 시장금리인 CD 수익률은 1992년 16.41%, 10년 후인 2002년 4.81%, 2014년 2.69%, 급기야 10월엔 1.34%까지 떨어진 상황입니다. 사회의 고령화를 뜻하는 65세 이상 노인 인구 비중은 이미 전체의 10%를 넘었고, 앞으로 10여 년 뒤면 노인 인구의 비중이 20%를 넘는 초고령 사회에 진입하게 된다고 합니다. 경제 활동 인구의 감소로 인한 성장률 둔화 및 복지 비용의 증가는 이제 누구나 예측 가능한 쉬운 일이 됐습니다. 또한 2000년 18.8%였던 조세부담률은 지난해 20.2%까지 늘어났고 준조세라 불리는 4대 보험까지 감안하면 실제 체감하는 부담은 더 커질 것입니다. 여기에 대표적 간접세인 부가가치세, 자산이전 시의 상속, 증여세에 대한 논란 등 보편적 복지시대의 세금에 대한 고민은 앞으로도 불가피합니다.




3超(초)가 전체적인 현상이라면, 3務(무)는 개별적인 고민 


한자 ‘務’는 ‘힘쓰다’라는 뜻으로 인생을 살면서 돈, 건강, 세금에 대한 문제는 필연적이라는 의미입니다. 경제 활동 이전부터 돈에 대한 재무적 고민을 하게 되고, 인생에서 피할 수 없는 한 가지가 세금이라는 말처럼 세무적 고민도 누구든 피할 수는 없습니다.


문제는 이러한 3務 고민이 나이가 들면서 더 커진다는 것입니다. 이는 우리 국민의 행복도와 밀접한 연관이 있습니다. 통계청 조사 ‘세대별 소득수준 및 행복지수(2012년)’를 보면 2030세대는 약 절반이 ‘행복하다’라고 답한 반면, 60대 이상은 70% 가까이가 ‘행복하지 않다’고 대답했습니다. 소득 수준과 행복도가 반비례하는 불편한 현실, 대다수 선진국의 행복지수가 40~50대가 바닥을 찍는 U자형 패턴을 보이는 것과 대조적인 상황입니다. 이러한 현상이 나타나는 이유가 무엇일까요? 아마도 자녀 교육 등으로 인한 부담과 전 세계 유례없는 고령화 속도로 인한 미래 부담이 복합적으로 작용했기 때문일 것입니다. 더 큰 문제는 이를 해결할 시간이 그리 많지 않다는 것을 이제서야 깨달았기 때문이지 않을까 싶습니다.

 


모든 일의 목적과 수단이 전도되어서는 안 되듯이 우리 인생도 마찬가지입니다. 돈과 세금 등에의 단편적인 관심을 이제는 나와 가족의 행복으로 관심을 위치 이동시켜야 합니다. 사실 이러한 관심의 변화는 현재진행형입니다. 불과 몇 년 전만 해도 성공한 인생의 기준이었던 막연한 부가 이제는 안정적인 수입과 여유 있는 삶을 통해 느끼는 행복이라는 가치로 이동하고 있습니다. 궁극적으로 경제 활동을 하는 가장의 인생 우선 순위 맨 앞자리에 무의미한 출세 대신 소중한 가족이 자리하게 된 것입니다.



I-TECH로 찾아가는 행복


행복한 인생을 사는 기술, I-TECH의 효율적인 실천 방안을 무엇일까요?

먼저 장기(Long-Term)를 보라는 것입니다. 여름철 휴가 계획은 1년 전부터 세우는 사람들이 더 중요한 인생 계획에는 별로 관심 갖지 않는 것은 정말 의아한 일입니다. 항아리를 가득 채우기 위해 큰 돌, 자갈, 모래 중 어느 것을 먼저 넣어야 할지에 대한 답은 쉽지만, 우리 인생에서 큰 돌과 같은 장기 계획을 세우는 일은 너무 어려운 듯합니다.


두 번째 기초공사를 튼튼히 해야 합니다. 모두가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자녀 교육이나 결혼 자금이나 노후 자금의 공통점은 모두 장기적인 준비가 필요하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고민해야 할 것이 위험(Risk)과 세금(Tax)입니다. 장기 발생 가능한 위험은 효율적으로 관리해야 합니다. 세금 역시 장기를 가정하면 얘기가 달라집니다. 정기예금에 2억을 맡긴 투자자의 연간 세 부담은 분리과세 적용 시 보통 100만 원을 넘습니다. 이를 20년으로 늘려 보면, 예금으로 인한 세금만 2,000만 원을 훌쩍 넘게 됩니다.


마지막으로 예측 가능한 방법을 선택해야 합니다. 매월 100만 원씩 10년을 저축할 여유가 생겼다고 가정해보겠습니다. 수익률 범위가 -10%~10%인 A라는 공격적인 상품과, 4%~6%인 안정적인 상품 B가 있을 때 어떤 선택이 바람직할까요? 당연히 목적과 상황에 따라 기준은 달라지겠지만 지금과 같은 불확실성의 시대에는 자신의 저축, 투자방식이 예측 가능한지를 우선적으로 살피는 지혜가 필요합니다.


최근에는 선진 금융기법의 도입으로 효율성을 높일 수 있는 상품들이 많이 있으니 눈여겨 보면 좋습니다. 특히, 보험사의 변액 종신 상품은 특유의 보증 기능을 통해 안정성을 확보하면서도 투자 효과를 시현할 수 있기에 최근 각광받고 있습니다.

 


행복한 인생을 사는 기술 I-TECH를 ‘보험테크’라고 부르는 또 다른 이유이기도 합니다. 한국은행 자료를 보면 지난 2010년 대비 2014년 예금은 30조, 주식이 2조 감소한 것에 비해 보험권 유입자금이 30조 증가했습니다. 이는 장기에 적합하고 보장과 세제 혜택이 가능하며 투자 시에도 최저 보증 기능으로 안정성을 제공하는 보험만의 장점이 발현되었기 때문이 아닐까요?


최근 한국은행 자료는 우리나라 사람들의 시간 선호도가 크게 높아지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시간 선호가 높다는 것은 현재 소비보다 미래 소비를 선호한다는 의미로, 미래를 위해 현재를 더 많이 희생한다는 얘기이기도 합니다. 심지어 2012년 이후로는 초고령국가 일본을 시간 선호도에서 추월한 상황으로, 불확실한 미래 준비의 필요성을 절감한 경제 주체들이 과거 불리는 자산 관리에서 지키는 자산 관리로의 변화를 선택한 모습이라 할 수 있겠습니다.


누구나 행복을 꿈꾸지만 누구나 행복할 수 없는 게 인행입니다. ‘3超 3務’ 시대를 극복하는 『I-TECH』를 통해 모두의 행복한 인생을 응원합니다.




남궁훈

댓글쓰기 폼
: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