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한국 바둑계 어벤져스 출범! ‘한화생명배 국수전 챔피언스클럽 2017’

한화생명/회사소식 2018.01.19 09:00


지구의 평화를 지키기 위해 결성된 슈퍼히어로 어벤져스가 있다면 대한민국 바둑계에는 이들이 있습니다. 대한민국 바둑의 미래를 이끌어나갈 바둑계의 어벤져스, 바로 ‘한화생명 국수전 챔피언스클럽 2017’입니다. 작년 12월 11일, 63빌딩에 모인 바둑계의 히어로들, 그 뜨거운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한화생명 국수전 챔피언스클럽’, 그들의 정체는?


먼저 ‘한화생명 국수전 챔피언스클럽’에 대해 알아볼까요? ‘한화생명 국수전 챔피언스클럽’은 단일 바둑 대회 최초의 우승자 모임 프로젝트입니다. ‘명예의 전당’ 성격의 이 모임은 ‘한화생명배 세계어린이 국수전’의 역대 우승자들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국수전 챔피언스클럽은 우승자들 간의 유대감을 강화할 뿐 아니라 차세대 바둑 챔피언을 꿈꾸는 어린이들에게 꿈을 심어준다는 취지에서 출범했습니다. 스포츠나 예능 분야에서는 우승자가 한 데 모이는 경우가 종종 있지만 하나의 조직으로 발전한 예는 거의 없었는데요. 특히 바둑계에서는 기존에 이러한 우승자 모임 자체가 없었기 때문에 이번 ‘한화생명 국수전 챔피언스클럽’이 더욱더 큰 의미가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한화생명배 국수전 챔피언스클럽 2017, 바둑 고수들의 대격돌 


이날 행사에는 ‘한화생명배 세계어린이 국수전’의 역대 우승자 17명이 한자리에 모여 불꽃 튀는 팀별 대항전을 펼쳤습니다. 대한민국 바둑계를 대표하는 고수들이 모인 자리인 만큼 뜨거운 열기가 가득했는데요.



한화생명 구도교 전무는 개회사에서 “바둑알을 겨우 잡을 수 있는 고사리 같은 손으로 바둑을 시작했던 학생들이 어느덧 어엿한 청년이 된 모습을 보니 뿌듯하다.”며 “오늘 이 행사가 치열한 대회이기보다는 친목의 장이자 새로운 추억을 만들 수 있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개회사에 이어 역대 우승자를 소개하는 시간도 가졌는데요, 나현 8단, 신민준 6단, 이지현 4단 등 국내외를 주름잡는 바둑고수들이 바쁜 스케줄에도 불구하고 모두 참여해 자리를 빛내주었습니다. 특히 4회 우승자인 이호범 6단은 현재 해군에 바둑특기병으로 복무 중임에도 이번 챔피언스클럽에 참여하기 위해 진해에서 6시간 넘게 버스를 타고 오는 열정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라이벌이자 동료, 사이좋은 선후배 간으로


오전에는 이날 행사의 빅매치라고 볼 수 있는 8대8 단체전이 열렸습니다. 대국 시작에 앞서 우승자들은 ‘한화와 ‘생명’이란 이름으로 두 팀으로 나뉘었습니다. 최고참인 진승재 아마6단(1회 준우승)과 류수항 5단(2회 우승)이 각각 ‘한화’팀과 ‘생명’팀 팀장이 되어 추첨을 통해 팀원을 선발했습니다. ‘한화’팀 팀장 진승재는 “저보다 멋진 선수들이 뽑혀서 너무 영광스럽다.”며 “민폐가 되지 않게 오늘 하루 열심히 임하겠다.”고 전의를 다지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긴장감 넘치는 100여 분간의 대국이 펼쳐졌고 결과는 4대4 동점이었습니다. 동점일 경우 주장전 결과로 승패를 가리는 규정에 따라 우승의 영광은 ‘한화’팀에게 돌아갔습니다. 승리를 거둔 ‘한화’팀 팀장 진승재는 “류수항 5단이 후배인데, 선배인 저에게 승리를 양보해준 것 같다.”며 겸손한 웃음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오후에는 2회전으로 릴레이 대국이 이어졌습니다. 릴레이 대국은 각 팀에서 정한 순번에 따라 한 명당 5수씩 착점하여 최종 결과로 승부를 가리는 경기였는데요. 혼자만의 실력으로는 이길 수 없는 경기인 만큼 팀원들은 농담도 주고받고 격려도 하면서 화합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그런 가운데서도 승부는 끝까지 치열했고 결국 ‘생명’팀이 이겨 각 팀이 사이좋게 1승씩 거두는 훈훈한 결과로 대국이 마무리되었습니다.



▶후배를 위한 선배들의 따뜻한 이벤트


밝고 화기애애한 분위기 가운데 팀 대항전이 마무리되고, 올해 우승자였던 17회 우승자, 강현재 군을 위한 신입 신고 이벤트가 열렸습니다. 강현재 군 한 명을 대상으로 선배 우승자 16명이 번갈아 한 수씩 두는 지도다면기 대국이 펼쳐졌는데요. 선배들이 착점할 때마다 후배에게 좋은 기운을 불어 넣어준다는 의미로 이벤트도 진행되었습니다. 


13살 바둑 꿈나무 강현재 군에게 한 수 한 수 둘 때마다 따뜻한 한마디를 건네는 선배 우승자들의 모습이 매우 인상 깊었던 자리였습니다. 선후배 간 힘이 되는 말을 주고받으며 진행되었던 지도다면기 대국에서 한국 바둑의 밝은 미래를 엿볼 수 있었습니다.



▶한화생명 국수전 챔피언스클럽 멤버임을 공식 인증합니다!


한화생명은 이번 챔피언스클럽을 빛내준 우승자 한 명 한 명에게 각자의 사진과 우승 당시의 기보가 새겨진 인증패를 수여했습니다. 우승자들은 자랑스러운 우승 기보가 새겨진 인증패를 받고 기쁜 표정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이에 대한 보답으로 우승자들은 릴레이 바둑판에 사인을 담아 한화생명에 기증했습니다.



이번 행사를 마치며 한화생명 경영지원실 홍정표 실장은 “한화생명 국수전 챔피언스 클럽은 역대 우승자들 간의 친목 도모를 위한 자리이자 미래 바둑 인재 육성을 위한 자리였다.”며 “한화생명은 앞으로도 바둑 인재들이 제2의 바둑 전성기를 계속해서 이끌어 갈 수 있도록 아낌없는 지원을 이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신민준 6단은 “승패를 떠나 선배, 후배 우승자들과 함께 친목도 도모하고 실력도 겨룰 수 있어 매우 즐거웠다.”며 “이런 모임이 많이 생겨 한국 바둑이 더 많은 관심을 받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소감을 말하기도 했습니다.


한화생명이 2001년부터 17년 동안 주최해온 「한화생명배 세계어린이 국수전」은 프로 바둑 기사의 등용문으로서 독보적인 위상을 확보하고 있습니다. 그 위상에 걸맞게 차세대 바둑 리더를 꿈꾸는 1만여 명의 어린이들이 참가하는데요. 역대 누적 참가인원만 19만 5천여 명에 육박합니다. 우승자 16명 중 13명이 프로기사로 성장했을 뿐 아니라 입단에 성공한 프로기사만도 30명이나 됩니다. 내년 여름에는 또 얼마나 많은 바둑 꿈나무들이 참가할지, 그리고 그 결과 얼마나 강력한 실력을 가진 우승자가 탄생하게 될지 기대해봅니다.


임세연

댓글쓰기 폼
: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