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피노키오를 위해 제페토 할아버지가 가입한 보험은?

보험/보험 사례 2014.08.27 09:48



디즈니 애니메이션 캐릭터로 유명한 피노키오, 누구에게나 친숙한 동화죠? 피노키오의 원작은 1883년 이탈리아 작가 콜로디가 발표한 작품 <피노키오의 모험>인데요. 착한 목수 제페토가 자신이 나무를 깎아 만든 인형에 ‘피노키오’라는 이름을 붙이고, 요정이 나타나 피노키오에게 사람처럼 말하고 행동할 수 있는 능력을 불어 넣어주면서 시작되는 이야기입니다. 목수 제페토는 정성껏 그를 키우지만, 피노키오는 서커스단에 들어가는 등 여러 가지 사건을 겪게 됩니다. 그러나 결국 아버지인 제페토의 사랑으로 구출되어 훌륭한 사람이 되는데요. 목수 제페토를 통해 진한 부성애를 느낄 수 있고 거짓말을 해서는 안 된다는 교훈까지 얻을 수 있죠. 어린이를 위한 동화이지만 사랑하는 아이를 위해 어떤 준비가 필요한지에 대해서도 생각해 볼 수 있는 이야기인데요. <피노키오>를 통해 아이를 위해 꼭 필요한 어린이 보험이 필요한 이유와 보장에 대해서 제대로 파악해볼까요? 



제페토 할아버지가 피노키오를 위해 가장 먼저 한 일은? 어린이 보험 가입!  



제페토 할아버지의 직업은 목수. 가난한 목수로 결혼도 하지 않고 홀로 지내는 외로운 인물이었는데요. 평소처럼 무료한 시간을 달래기 위해, 굴러다니는 나무토막을 주워 만든 목각인형. 그런데 다음 날 아침 놀랍게도 그 인형이 제페토 할아버지를 향해 말을 하기 시작합니다. 마음씨가 착한 제페토 할아버지를 위한 푸른 요정의 선물이었는데요. 예쁘고 귀여운 아들, 피노키오를 얻게 된 제페토 할아버지는 아이를 훌륭하게 키우고자 마음먹습니다. 제페토 할아버지는 피노키오를 잘 키우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까 고민하다가 장터에서 자주 만나는 한 어머니에게 조언을 구했습니다. 그러나 그녀는 제페토 할아버지가 가장 먼저 준비해야 할 것으로 ‘어린이 보험 가입’을 권유했죠.



질병부터 납치까지! 천방지축 피노키오 키우기, 당황하지 않는 방법은? 



처음에는 어린이 보험 가입에 의구심을 가졌던 제페토 할아버지. 그러나 피노키오를 키우면서 그 중요성을 확실히 깨닫게 되었습니다. 피노키오가 자주 코가 막히고 간지러워 ‘코가 길어지는 것 같다.’라며 통증을 호소했기 때문인데요. 처음 아이를 키워보는 제페토 할아버지는 피노키오의 이런 호흡기 질환을 치료하면서도 걱정을 덜 수 있었습니다. 바로 어린이 보험의 실손보장특약 때문! 어린이들은 면역력이 약하기 때문에 피노키오처럼 전염성 독감이나 호흡기질환 등 질병에 자주 노출됩니다. 미리 어린이 보험에 가입하지 않았다면 가난한 제페토 할아버지는 더 당황할 수밖에 없었겠죠. 또 활동적이고 모험심 강한 피노키오는 뛰어 놀다가 다쳐서 응급실 이용하는 일이 잦았지요.

 

더구나 피노키오는 등굣길에 만난 늑대아저씨의 꾐에 빠져 학교 대신 서커스 구경을 갔다가 ‘말하는 목각인형’으로 팔려가기도 하고, ‘당나귀로 변하는 섬’까지 납치당하기도 하는데요. 이런 상황에서 제페토 할아버지가 의연하게 대처할 수 있었던 이유도 역시 어린이 보험에 있었죠. 보험상품이나 특약에 따라 소아암과 같은 치명적인 질병은 물론 입원.통원 치료비까지 보장됩니다. 여기에 납치 등 불행한 사고에 따른 위로금이 지급되기 때문에, 생업을 접고 피노키오를 찾아 나서 다행히 재회할 수 있었고요. 만약 가난한 제페토 할아버지가 어린이 보험과 같은 대비 없이 피노키오를 키웠다면 질병이나 납치 등의 중대한 사고가 닥쳤을 때, 방법을 찾기 어려워 눈물만 흘릴 수도 있었겠죠. 물론 매월 나가는 보험료는 결코 적은 돈은 아니지만, 이를 통해 피노키오를 조금 더 안정적으로 키울 수 있었습니다. 





소중한 아이 피노키오를 위한 보험, 어떻게 고를까? 



제페토 할아버지는 단 한 명의 아들만을 키우고 있는 셈인데요. 실제 우리나라의 경우를 봐도 초저출산국에 속한답니다. 통계청(2012)년에 따르면 한국 여성 1명이 평생 낳는 자녀 수는 평균 1.3명에 불과하고 이는 OECD 평균 1.7명보다도 낮은 숫자죠. 이처럼 아이를 적게 낳는 가장 큰 이유는 경제적 부담 때문인데요. 최근 보건복지부는 자녀 1명을 양육하는데 3억 원 이상의 자금이 소요된다는 자료를 발표하기도 했어요. 이 외에도 저성장국가로 진입하면서 미래는 불안해지고 평균수명은 오히려 길어지면서 생긴 ‘장수 리스크’도 하나의 이유이고요. 더구나 자녀를 많이 낳게 되면 양육비용이 커지면서 ‘장수 리스크’가 역시 올라가게 됩니다. 제페토 할아버지가 가난한 목수로 살면서 결혼도 하지 않고, 아이를 낳을 생각을 하지 않았던 이유도 지금 현재 상황과 비슷하죠. 


예전 농경사회에서는 많은 자녀는 곧 부를 의미했는데요. 산업화.도시화 사회로 변하면서 많은 자녀는 경제적 부담을 뜻하게 되었습니다. 자녀가 많을수록 본인의 노후가 불안해지므로 사회가 고도화되면 아이를 적게 가지는 것이 현명한 선택이 되는 셈이죠. 대신 자녀 수가 줄면 1인당 자녀에게 사용할 수 있는 교육비도 늘릴 수 있고 사회간접자본의 혜택도 더 많이 받을 수 있는데요. 적게 낳는 대신 내 자녀에게 모든 것을 최고 수준으로 해주는 것이 요즘의 추세. 자녀를 위한 보험도 같은 맥락에서 생각해 볼 수 있습니다. 부모님 자신이나 가족을 위한 보험을 고를 때는 저렴한 보험료를 우선 고려하게 된다면, 자녀를 위해서는 최고의 보험을 선택하게 되는데요. 제페토 할아버지가 피노키오를 위한 보험을 고를 때도 역시 마찬가지. 제페토 할아버지는 저렴한 보험료보다는 최고의 보장을 따져보고 피노키오를 위한 보험을 선택했습니다. 





교육열 높은 제페토의 선택, 어린이 보험 특약으로 학자금 마련까지  



처음 피노키오를 학교에 보내 열심히 공부시키려고 했던 제페토 할아버지. 피노키오는 학교를 빠지지는 등 말썽을 부리기도 했었는데요. 결국, 할아버지의 사랑을 깨닫고 착실한 어린이로 변모합니다. 공부도 잘하고 착한 어린이가 된 피노키오, 그러나 제페토 할아버지는 한 가지 고민이 생겼습니다. 바로 학자금 때문인데요. 피노키오의 성적이 쑥쑥 올라가는 만큼 제페토 할아버지의 걱정도 함께 커졌습니다. 피노키오의 성적으로 보아 분명히 좋은 대학에 진학할 것이고, 어쩌면 유학도 고려해야 했는데요. 할아버지의 수입은 불경기로 인해 점점 줄어들고 있었고 몹시 연로한 상태였기 때문입니다. 고민하던 제페토 할아버지는 어린이 보험을 추천했던 전문가를 찾았는데요. 이 문제의 해결책 역시, 어린이 보험 안에 있었습니다.


전문가는 제페토 할아버지에게 보험 가입 시 특약사항을 살펴볼 것을 권했는데요. 제페토 할아버지가 가입했던 어린이보험의 경우에는 어린이 학자금 배당 특약사항이 들어 있었죠. 어린이 보험은 만약 제페토 할아버지가 뜻하지 않은 사고를 당했을 때도 유자녀학자금이 보장되고 입학보조금 그리고 자립자금 등을 받을 수 있어 안심! 그리므로 아이를 위한 어린이보험에 가입할 때는 보장내용과 특약을 꼼꼼히 살펴 효과적인 설계를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답니다!



탈무드에는 “아이는 어릴 때 엄하게 가르쳐야 하나, 아이가 무서워하는 일이 있어서는 안 된다.”라는 말이 나오는데요. 제페토 할아버지가 피노키오의 장래를 위해 꾸지람을 하지만 또 한편으로는 미래를 위해 항상 준비하는 이유도 자녀 사랑에 있을 것입니다. 이렇게 자녀를 아끼는 모습, 세상의 모든 부모님의 모습일 텐데요. 어린이 보험에 대해 자세히 파악하고 이에 맞는 설계를 한다면 아이와 부모님의 미래가 한층 밝아 질 것입니다. 









이동희

댓글쓰기 폼
:
상단으로 이동